사진전을 끝났습니다!

여러분 감사합니다!

"먼 기억 한국"

(遠い記憶·韓國)

하야시 야스아키 사진전

2001.11.6(화)-11.11(일)




                        "오렌지색의 거리"                             
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하야시 야스아키

  교차로의 한 모퉁이 어두운 곳에서,  스피커를 통해 뭔가 큰 소리가  들려
왔다. 무엇인가 팔고 있는 것 같은 소리였지만, 어두워서 잘 보이지 않았다. 
호기심에 이끌려 가까이 가 보니  신호등 옆에 작은 트럭을 세워두고,  확성
기를 든 아저씨가 혼자서  바나나를 팔고 있었다.  갓 없이 걸려 있는  백열
전구가 머리 위에서 흔들흔들 흔들리고 있었다.                           
다른 사람들이 사는 것을 보고 나도  덩달아서 한 송이 사 본다. 2천원을   
천원이라고 잘 못 듣고 천원 짜리 지폐  한장 밖에 내지 않은 나는, 아저씨 
에게 혼났다....얼어붙은 겨울 밤이었다.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

9년 전만 해도 서울의  거리는 아주 어두웠다.  그래도 나에게는 갓  없는  
전구 밑에 있는  어두운 세계가 거꾸로  신선하게 생각되었다. 그것은  어릴
때의 오랜 기억을 되살려 주는 어두움이었다.  호텔 방에 돌아오니 서리 낀 
창문 밖으로 나트륨 램프의 오렌지색 빛이 별처럼 반짝여 보였다.          

  세월이 흘러, 또 다시  나는 딸만한 어떤  아가씨와 함께 마을버스를  타고 
서울의 밤거리를 달리고 있었다. 천안의  독립기념관에서 만난 그 아가씨는  
일본말을 하지 못했지만, 어머니가 식사할 때  "닥꽝(다쿠앙)"이라는 단어를  
쓰고 가끔 "도시락"을 "벤토,벤토" 라고 한다며  재미난 듯 웃으며 말을 이   
어갔다.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
  
 "한국 여행이란 기억을 더듬는 여행일지도 모르겠다. 공간의 이동만이 아  
니라 시간을 이동하는 여행이기도 하다...."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

  옆에 앉아 있는 예쁜 아가씨의  이야기를 들으며 나는 그런 생각을  했다. 
그녀의 맑고 밝은 목소리는 뭔가 그리움을 자아낸다.                      
  "아침에 학교 갈 때면 엄마는 늘 저한테 그래요...","도시락 가지고 가니?, 
벤토 말야, 벤토!"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

  창문 너머로 오렌지색 나트륨 램프에 비친 서울의  밤거리가 지나가고 있
었다.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
  





Yasuaki Hayashi

Kawasaki,Japan

Last modified: Wed Dec 19, 2001 Copyright (C) 2001 Yasuaki Hayashi